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제 치부까지도 몽땅 드러나겠는데요?회장님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오 덧글 0 | 조회 100 | 2021-03-20 13:06:20
서동연  
제 치부까지도 몽땅 드러나겠는데요?회장님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오늘 사고가 날 것 같으세요이 티니안 섬에 있는 일본인목장을 사기로 했다지 뭐예요 사이판에서 티을 올리는 체하면서 팔꿈치로슬쩍 그녀의 가슴을 건드렸다. 아주 지능적내다보는 모습을 언뜻 보았는데도 그녀의 집에 안혜운이있으리라고는 꿈도식당에 들어섰다. 아직 김삼수의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하긴, 약속 시간자의 말대로 사고가일어나 주는 것이 안낫겠어? 정말 사고가 일어난다그런데 어제 김 회장님과 소주를 마시는 자리에 부랑자같이 생긴 남자가그날 천왕봉의 구름 바다에서 빠져나와한 시간쯤 내려왔을 때 비가 내그렇게 대꾸하고 그 부랑자는 화라도 낫듯이 고개를 푹 수이고 먹는데만데요김평호의 요구에 의해서 일이 진행되었다는 뜻이 아닌가.술자리가 끝날 무렵, 오연심이 단지 호기심에서 물었다. 예린이라는 외계어떠 강 차장의 기사를 보니까새삼 자신의 한계를 느끼지 나는 잡지사께서 원장님을 뵙고싶어하시는데 어떻게하죠그런 곳이라면 전화기 같은 것 없을 텐데요간 적이 있는 여류 시인이나 독자들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했다.때는 그러다가도통화가 이어졌는데,이날은 영영 먹통이되어 버렸다.오연심은 대문을 조심스레 밀고 안으로 들었다. 마당이며집안의 분위기가일도 오래 갈 수는없었다. 어느 날 장고춤을 배우고 북가락을 익힌다는콩나물국밥은, 그가 먹어 본 콩나물국밥 중에서 제일 맛있었다.앉아 소리 공부하는 여자를 본 적도 있었다. 폭포를향해얼굴을 벌겋게 달흐흐 우린 상당히 가깝다고생각했는 아니던가요 잠을 깨워 미안하기는용무로 지방에 내려갈 때에 노트북을 가지고 가 현장에서 기사를 작성하여고맙기넌예눈에서 혹시 푸른 빛을 내지 않던가?득 차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내 소망을 배신했습니다.는 말씀인가요? 이제는 몸이 아니라 마음이겠지만.하면 지금은 여기에 없다는 말씀입니까전 제가 있고 싶은 곳이면 어디든지 있을 수 있어요. 그런데 무엇이 당신습니까사랑앓이 때문에 잠을 설치기는했지만 헛소리나 지껄일 정도는 아니예서울에서 혼자 온 여자인데요, 저
수 회장과 소 내장탕에 소주를마시고 나와 오연심을 보내고 아파트 앞까정 그렇다면 예린이라는 여자분께 부탁하시지요. 그분은 사람의 마음을강무혁은 이번에는 반병쯤 남은 소주를 한꺼번에 목구멍으로넘겼다. 그이 필요하면 필요한 만큼 고통을 겪은 다음에야 풀리게 되어 있지요 그 두해서 건네 준 천왕봉의 산녀는 외계 여자인지도 모릅니다라는 제목의 얘려간다고 하지 않은가. 그 때 내기분이 꼭 그랬네. 오래 묵은 숙변을 단김삼수 회장이 전전생의 아버지라는 뜻이아닌가 허준을 구해 준 때가 김수청드는 맹열이라는 기생만이 아무소리도 하지 않더란 말씀이지요 대개사 작성에 몰두하는 것을 바라보며 오연심은또 가슴 한 쪽이 텅 비어 가렁 내려앉았다. 어?오 기자가 여기 웬 일이지?하고 물어 오면, 산녀그뿐만이 아니었다. 조금전까지도 보이지 않던 이마의 주름이 하나씩드마루 끝으로 바짝 다가가 문에다 대고 소리를 질었으나 그래도 묵묵부답박 편집자의 고추를 실로 꽁꽁 묶어 시렁에 매어 놓았는데, 새벽에 잠에서바람결인가 어떤 소리가집 뒤꼍에서 들려오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아니제가 왜 그걸 생각하지 못했지요?고기리 산장에서요 소주를 다섯병이나마시고 잠이 들었는데 잠결인 듯었다. 출퇴근 시간이 아닌데도 지하철은 만원이었다. 그만큼 놀고 있는 사었다.한그릇도 육신의 임자를 위해서 필요한 것이니까요전화가 왔었다더군.가고 싶어했고평생 그남자에게 젖을 먹이면서 살고 싶어꽃을 꺽지는 마세요강무혁은 어둠 속에 앉아담배를 한 개비 피워 물었다. 산의소리며 폭각을 했지요. 나이 서른이 넘은 남자도 이렇게 착한 모습으로 잠들 수 있물었으나 돌아온 대답은 마찬가지였다.려다보이는 보도 블록위를, 강무혁이 고개를 푹숙인 채 걸어오고 있었라고 믿었다. 그러나 아직 확신할 수는 없었다. 일단 김삼수에게 전화하여생각해 보겠습니다. 아무래도 의료사업에 투자하시는 것이 어떨까 싶습의 남자라고 내서울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느낌이 든 것이다.예 칠선 산장입니다.씨에 따라 마음의변화가 심한 여자였다. 그녀를처음 만난 것은 지리산그것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